상단여백
HOME 시흥 in(人) 시흥
대한민국을 넘어 미국까지 사로잡은 ‘짚풀공예’「시흥시향토민속보존회」 메릴랜즈주에서 공예전 개최
  • 김경혜 기자
  • 승인 2021.10.05 15:43
  • 댓글 0

시흥시향토민속보존회(대표 김이랑) ‘짚풀공예’가 대한민국을 넘어 미국까지 진출하며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짚풀공예’는 우리 조상들의 대표적인 실용공예 짚신부터 가마니, 멍석, 소쿠리 등 생활 속 실용기구를 비롯해 장식품 등 다양한 공예작품을 만드는 것을 말한다.

‘짚풀공예’는 주거는 물론, 생활 속 곳곳에서 유용한 도구로 활용됐던 짚풀이 시대적 흐름과 조류에 맞춰 새로운 친환경 장식품으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시흥시향토민속보존회’는 미국 메릴랜드주 하워드카운티 관광청의 초대로 현지에서 1개월(9.20.~10.20.)간 짚풀공예 전시전을 개최하고 있다.

전시회에는 빗자루, 둥구미, 똬리, 시루받침 등의 생활공예품과 벽, 테이블 등에 장식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작푸 70여 점을 전시해 생활형 도구와 인테리어 소품으로써의 기능을 넘나드는 짚풀공예의 다양한 변신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전시회 개막식에는 메릴랜드 주지사 부인을 비롯해 하워드카운티 군수, 워싱턴 총영사, 엘리콧시티 하원의원 등 내빈들이 참석해 전시회를 더욱 빛냈다.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기 위한 국제문화교류 행사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는 세계적 관심사인 환경문제와 관련해 예술과 환경의 공존과 발전이라는 가치에 걸맞은 친환경 예술로서의 짚풀공예 위상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

김이랑 ‘시흥시향토민속보존회’ 대표는 “미국에 우리의 전통문화를 선보이는 문화사절단이 된 것에 큰 책임감과 뿌듯함을 느낀다”며 “앞으로 짚풀공예가 전통문화의 커다란 장르로 자리매김하고, 국내외에 더욱 많이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시흥시향토민속보존회는 짚풀공예 명장이며, 국가숙련 기술전수자인 김이랑 대표를 중심으로 2017년부터 매년 시흥시 짚풀공예공모전(시흥시 전통전승 공모사업)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호조벌 300주년을 맞아 다채로운 호조벌 기념사업과 ‘전국 짚풀공예대전’도 진행할 예정이다. (☎ 문화예술과 031-310-6703. 시흥시향토민속보존회 031-312-4345)

 

김경혜 기자  niba845@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