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경기도 공공버스에 친환경 2층 전기버스 첫 도입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1.09.28 16:23
  • 댓글 0

경기도에 수송력과 친환경성을 고루 갖춘 ‘2층 전기버스’가 운행된다. 경기도는 10월 1일부터 포천과 서울 잠실을 잇는 「3006번」 경기도 공공버스 노선에 2층 전기버스 3대를 투입한다.

이는 지난 2015년부터 출퇴근 시간 입석문제 완화를 위해 추진해왔던 2층 광역버스 사업을 환경까지 고려한 ‘2층 전기버스 보급 사업’으로 전환한 것이다.

이번에 도입되는 2층 전기버스는 국내기술로 만들어진 차량으로, 1층 공간 11석과 2층 공간 59석을 배치해 최대 70명이 탑승할 수 있다.

또한, 교통약자의 이용편의를 위해 저상버스 형태로 만들어졌으며, 1층에는 접이식 좌석 3개를 배치해 휠체어 2대를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이 밖에도 개별 조명 및 냉·난방 조절장치, 유에스비(USB) 충전단자 등 각종 편의시설과 차량자세제어장치, 전방충돌방지보조장치, 차선이탈방지경고장치 등 안전장치를 함께 갖췄다.

특히 이 차량은 기존 천연가스·경유 등 내연기관 차량과 달리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없는 친환경 광역교통수단으로, 소음·진동도 기존 차량에 비해 적어 보다 쾌적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2층 전기버스가 도입되는 포천은 아직 지하철이 닿지 않아 서울로 오가는 광역버스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지역으로, 3006번은 서울로 출퇴근하는 포천지역 도민들의 발이 되어주고 있는 노선이다.

특히 지난해 10월부터 공공성을 강화한 ‘경기도 공공버스’로 전환, 코로나19로 운송업체들이 어려움을 겪는 와중에도 안정적 운행을 지속함은 물론, 다양한 편의장치와 친절기사 인증제 도입 등으로 서비스가 대폭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도는 이번 2층 전기버스 추가 도입으로 출퇴근 시간 입석문제 완화와 포천지역 대학생들의 통학 편의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006번」을 시작으로 경기도에는 올해 연말까지 용인 「M4101」 3대, 수원 「3003」 2대, 의정부 「G6001」 1대 등 총 7개 시‧군 13개 광역버스 노선에 38대의 2층 전기버스가 도입될 예정이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