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문경희 부의장 “성차별적 구조와 인식 바꿔나갈 것”경기도의회 여성의원협의회, '세계 여성의 날' 맞아 강조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1.03.08 16:25
  • 댓글 0
경기도의회 문경희 부의장.

경기도의회 여성의원협의회 문경희 회장(도의회 부의장)이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민주주의의 완성은 성평등”이라며 “경기도의회 여성의원협의회는 경기도민과 함께 여성의 삶의 질을 더 챙기고 성평등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경희 회장은 “113년 전, 오늘 3월 8일 세계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한 날로, 1908년 3월 8일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이 근로여건 개선과 참정권 등을 요구하면서 시위를 벌인 것에서 시작되었고 유엔은 1975년을 ‘세계 여성의 해’로 지정하고 1977년 3월 8일을 특정해로 공식화했다.”며 “우리나라에서는 1920년부터 나혜석·박인덕 등이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왔으나, 일제의 탄압으로 맥이 끊겼다가 1985년부터 공식적으로 기념하기 시작했고 2018년부터 3월 8일이 법정기념일인 ‘여성의 날’로 공식 지정되었다.”고 설명했다.

문경희 회장은 “여성경제활동은 50% 이하로, 성별격차와 고용상의 차별은 지속되어 왔다.”라며 “특히, 코로나 19로 특히 여성들은 일자리를 잃고, 가족돌봄까지 감당하며 감염병 대처 현장에서 시달렸고 20대 여성의 자살률이 더 증가하고 있고 여성폭력과 여성혐오, 디지절성범죄와 스토킹까지 강력범죄도 늘어나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문경희 회장은 “그간 경기도의회 여성의원협의회는 성별 특성을 반영한 성평등한 사회 구현을 위한 성인지 예산제도의 이해와 여성들의 불평등 해소 정책 마련을 위한 경기여성활동가 워크숍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을 뿐 아니라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방지 및 피해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전국 최초로 제정하여 경기도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가 2021년 3월 3일 전국 최초로 설립되었다.”고 강조했다.

문경희 회장은 “1380만 경기도민 절반이 여성이고 농어업인, 비정규직, 돌봄노동자, 중고령층, 청년, 청소년, 장애인, 이주민 등 다양한 위치에 있는 여성들은 바로 우리 경기도민 모두의 가족이자 이웃”이라며 “앞으로도 경기도의회 여성의원협회는 성차별적 구조와 인식을 바꿔나가며 여성의 삶의 질 향상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