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10여년 낮잠 ‘시흥‧광명특별관리지역’ 개발 논의 재점화「민」 K뉴딜위원회-시흥·광명 정치권, 미래도시 개발 협력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1.02.18 10:41
  • 댓글 0

지난 2010년 이후 10여 년 간 보금자리·특별관리지역 지정 등으로 장기간 개발이 제한된 시흥·광명 특별관리지역의 개발 논의가 재점화됐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K뉴딜위원회(총괄본부장 이광재 의원)는 지난 15일 국회에서 유동수 정책위수석부의장(인천 계양갑), 임오경(광명갑)·양기대 의원(광명을), 임병택 시흥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등과 간담회를 열고 시흥·광명 특별관리지역의 미래도시 개발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임병택 시장이 민주당 K뉴딜위원회 이광재 총괄본부장과 ‘시흥‧광명특별관리지역’ 현황판을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임병택 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이날 간담회에선 1,421만4,876㎡의 시흥·광명 특별관리지역을 미래형 스마트 도시로 디자인하는 방안 등이 논의됐다.

이낙연 대표는 “이번 정부의 부동산대책에는 전국에서 83만호의 주택을 신규 공급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고, 그 가운데 경기·인천 지역의 29만 가구 공급 계획이 반영돼 있다”며 “그중에 18만 가구는 공공택지 신규지정을 통해서 공급한다고 돼 있는데 이런 계획이 나올 때마다 늘 주목받는 게 시흥·광명 특별관리지역”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 대표는 “광명, 시흥 두 단체장이 국토부와 함께 수도권에 적합하고, 미래 산업과 주거 형태를 품은 도시 밑그림을 그려 달라”고 당부했다.

시흥·광명 정치권은 “2025년 전면해제 시기가 도래하는 시흥·광명 특별관리지역은 소규모 취락지구 민간개발로 난개발 우려 및 개발압력이 가중되고 있다”라며 “광역기반시설 확충을 위한 공공주도 통합개발이 필요하고 목감천 및 광명 서울 고속도로 지하화 등 국책사업에 대한 국비 절감 등 해결책이 요구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시흥·광명 특별관리지역은 KTX 광명 서부 역세권에 위치한 핵심 요지로, 공공 주택법에 의해 2025년까지 개발이 유보돼 있으나 시한 도래에 따라 조만간 개발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에 주민들은 도시개발전문가 그룹과 협업해 ▲융합형 도시 ▲지속할 수 있는 자족도시 등을 중점으로 한 개발계획 초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