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흥 in(人) 시흥
「방산동 구옥【시와 그림으로 만나는 시흥】
  • shnews
  • 승인 2021.01.22 13:47
  • 댓글 0

시흥신문은 ‘아름다운 고장 시흥을 자랑하고 시흥사람의 삶을 노래’한 김윤환 시인의 시집 「시흥, 그 염생습지로」에 수록된 시를 매주 한편씩 황학만 화백의 시화와 함께 게재하면서 독자들에게 시와 그림을 통해 시흥을 만나는 시간을 마련했다. -편집자 주-


「방산동 구옥」

시 : 김 윤 환 / 그림 : 황 학 만

예닐곱살 흔들리는 이빨
하나님 부르듯이 
두꺼비를 부르며
지붕을 향해 던졌지

십 수 년이 흘러
고추에 털이 나고, 
세례를 받고 
거룩한 예배를 드리는 나는
문득 흰 뼈의 한 조각을 찾는다
그것을 그리움이라 여긴다.

오래 전 
이미 뿌리를 내린 
새 어금니 
잊은 채 아직도 노래한다

‘두껍아 두껍아 
헌집 줄게 새집 다오’

shnews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