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해남 땅끝에서 부산까지 ‘남파랑길’ 개통【걷고 싶은 길】
  • 안정화 기자
  • 승인 2020.11.20 09:59
  • 댓글 0
부산 오륙도에서 시작해 해남의 땅끝마을까지 걷기여행을 위한 총 90개 구간, 1470km의 '남파랑길'

해남 땅끝마을에서 남해안 쪽빛 바다와 함께 걷는 ‘남파랑길’이 개통했다. 남파랑길은 ‘남쪽의 쪽빛 바다와 함께 걷는 길’이란 뜻으로 부산 오륙도에서 시작해 해남의 땅끝마을까지 연결된 총 90개 구간, 걷기여행길 1470km이다.

각 지역의 마을길, 숲길, 해안길과 함께 지역의 주요 문화관광자원을 연결해 남파랑길을 걷다 보면 남해의 수려한 해안 경관과 함께, 대도시의 화려함, 농어촌마을의 소박함을 모두 체험할 수 있다.

'남파랑길' 43코스.

남파랑길은 우리나라의 동서남북을 잇는 코리아둘레길의 남해안 구간으로 지난 2016년에 개통한 해파랑길에 이어 두 번째로 조성한 걷기 여행길이다.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걷기여행 안내 ‘두루누비’ 누리집(www.durunubi.kr)과 ‘두루누비’ 응용프로그램에서는 남파랑길 전체 90개 구간에 대한 상세내용과 위치정보시스템(GPS) 기반 노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주요 관광안내소에는 걷기여행자들의 편의성과 지역관광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역의 맛집과 카페 정보 등을 포함해 제작한 지도 홍보물이 비치돼 있다.

‘두루누비’를 활용해 남파랑길을 1개 노선을 안전하게 걷고 비대면 인증을 받은 걷기여행자에게는 국민관광상품권을 선물한다. 자세한 정보는 두루누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