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첫 일본뇌염 확진환자 발생…“모기 물림 주의”
  • 안정화 기자
  • 승인 2020.10.15 13:10
  • 댓글 0

시흥시보건소는 이천지역에서 올해 처음으로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일본뇌염 예방접종 실시와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 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일본뇌염은 일본뇌염 바이러스 (Japanese encephalitis virus) 감염에 의한 급성 중추신경계 감염 질환이다. 일본뇌염모기(작은빨간집모기)에 의해 매개되는 인수 공통감염병으로, 사람 간 전파는 없어 환자 격리는 필요 없다. 잠복기는 7일에서 14일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리면 99% 이상이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하지만 250명 중 1명은 치명적인 급성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 가운데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국가 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2020년 기준 2007년 1월 1일 이후 출생)는 보건소 및 전국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할 수 있다. 불활성화 백신을 5차례(생후 12개월~12세) 맞거나 생백신을 2차례(생후 12~35개월) 맞으면 된다.

성인도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자는 의료기관에서 유료로 접종하면 된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