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스마트폰으로 곧바로 위조지폐 감정달러화, 위안화까지 확대…기간도 1일로 축소
  • 오세환 기자
  • 승인 2020.09.24 11:25
  • 댓글 0

스마트폰을 이용해 위조지폐를 감정하는 ‘위조지폐 원격 감정 시스템’이 달러화(미화 100달러)와 위안화(중국 100위안)까지 확대되어 시행된다.

행정안전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확대된 ‘위조지폐 원격 감정 시스템’을 9월 18일부터 시행하고 현장에서 활용한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위조지폐 관련 범죄를 신속하게 감정하기 위해 지난 2018년 11월부터 원화에 대한 스마트폰 원격감정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위폐 실물 감정은 감정의뢰에서 감정서 회보까지 평균 20일 이상 소요되나, ‘위조지폐 원격 감정 시스템’을 이용하면 의뢰부터 감정서 회보까지 기간을 1일 이내로 대폭 단축시킬 수 있다.

세계적으로 유통 범위가 넓은 달러화 및 위안화는 정교하게 위조되어 있고 위조 방법도 다양해 실물이 아닌 원격감정 시스템을 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에 확대된 ‘위조지폐 원격 감정 시스템’에서는 달러화와 위안화의 감정의뢰에서 회보를 1일 이내 단축시켜 국제 위폐 범죄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한편, 확대 시행되는 원격감정 시스템은 기존 구축된 통계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동으로 규칙이나 패턴을 분석하는 ‘데이터 마이닝 기법이 적용’된다.

일선의 수사관들은 고가의 고정형 장비 없이 국과수에서 개발한 모바일 위폐 감별 장치를 스마트폰에 장착하여 감별 대상 지폐의 자외선 형광 반응, 미세패턴, 문양, 색상 등을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위폐 원격감정 시스템에 적용된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하여 수사관이 현장에서 즉시 간이 결과를 받아 볼 수 있으며, 위조지폐를 촬영한 사진을 국과수 원격감정 시스템으로 전송하면 빠르면 수 시간 내로 감정서를 받을 수 있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