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흥 in(人) 시흥
건널목 -소래철교에서【시와 그림으로 만나는 시흥】
  • 시흥신문
  • 승인 2020.09.11 16:07
  • 댓글 0

시흥신문은 ‘아름다운 고장 시흥을 자랑하고 시흥사람의 삶을 노래’한 김윤환 시인의 시집 「시흥, 그 염생습지로」에 수록된 시를 매주 한편씩 황학만 화백의 시화와 함께 게재하면서 독자들에게 시와 그림을 통해 시흥을 만나는 시간을 마련했다. -편집자 주-


건널목

-소래철교에서

시 : 김 윤 환 / 그림 : 황 학 만

 

우리 죄없이 멀어졌다 해도
저 길목 어디쯤엔가
물빛 하늘이 열리고
뿌리의 대물림처럼
목젖 휘도록 합창할 것이다

한 시절의 돌아섬도
기다림의 속절함도
순종의 날에 비내릴 반가움으로
가슴가슴 다독이고
다만 부끄러워 하자

한 빛으로 만나는
길목의 의미는
꿈속에서 아름답구나

 

 

시흥신문  webmaster@n676.ndsoftnews.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