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적 신청, 방문 전에 예약하세요”7.15일부터 ‘국적 신청 방문 예약제’ 시범 시행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0.06.22 11:57
  • 댓글 0

법무부가 7월 15일부터 ‘국적 신청 방문 예약제’를 실시, 민원인들이 장시간 대기하는 불편이 줄어들 전망이다. 방문 예약은 하이코리아(www.hikorea.go.kr)에서 7월 1일부터 가능하다.

다음 달 15일 이후 국적을 신청하려는 경우 방문 전에 ‘하이코리아’에 접속하여 방문 시기와 방문 기관을 예약하고, 해당 기관을 방문하면 전용 창구에서 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다.

방문 예약은 방문 2개월 전부터 방문 하루 전까지 가능하며, 방문 시 ‘하이코리아’에서 발급된 예약증을 민원창구에 제시하여야 한다.

방문 예약 대상 업무는 ▲각종 허가(귀화허가, 국적회복허가), ▲각종 신고(국적상실신고, 국적선택신고, 국적보유신고, 인지에 의한 국적취득신고, 국적재취득신고), ▲확인서 발급(외국국적포기확인서, 외국국적불행사서약확인서) 및 국적판정 등이다.

법무부는 그 밖에 국적 관련 상담이나 증명서 발급 신청은 예약 없이 현장 접수도 가능하나, 예약자가 많은 경우 대기 시간이 길어질 수 있어 사전 예약제 적극 이용을 당부했다.

법무부는 이번 방문 예약제를 연말까지 시범 운영하여 제기된 민원인 불편 사항 등을 개선한 후,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전면 예약제를 국적 업무에 도입할 예정이다. (☎ 국번없이 1345)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