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갯골 가는 길【시와 그림으로 만나는 시흥】
  • 시흥신문
  • 승인 2020.05.23 16:16
  • 댓글 0

시흥신문은 ‘아름다운 고장 시흥을 자랑하고 시흥사람의 삶을 노래’한 김윤환 시인의 시집 「시흥, 그 염생습지로」에 수록된 시를 매주 한편씩 황학만 화백의 시화와 함께 게재하면서 독자들에게 시와 그림을 통해 시흥을 만나는 시간을 마련했다. -편집주 주-


갯골 가는 길
- 生, 살아서 향기로운 영토 


시 : 김 윤 환 / 그림 : 황 학 만

 

짠물을 순화하는 
풀꽃이 갯벌에 피다 

칠면초, 갯개미취, 퉁퉁마디
갯쑥부쟁이
그리고 갈대 

개조게, 길 잃은 새끼게가
풀꽃 향기에 취해 
썰물을 잊다 

뭍과 바다가 만나
한 줄기 한 줄기 
제 빛을 드러내는
생명의 군락이여. 

살아서, 
살아서 향기로운 영토여. 
 

시흥신문  webmaster@n676.ndsoftnews.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