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김경호 도의원, 보행 약자 보호 조례 대표 발의‘경기도 노인·장애인 보호구역 지원 조례안’ 입법예고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0.05.11 15:07
  • 댓글 0
김경호 도의원.

경기도내 노인 및 장애인이 교통사고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보호구역을 지정 관리하는 조례안이 입법 예고됐다.

경기도의회 김경호 도의원(가평. 사진)은 도로교통법 제12조의 2에 따라 시군의 노인 및 장애인 보호구역을 지정 관리하여 경기도가 지원할 수 있는 근거 마련을 위해 ‘경기도 노인・장애인 보호구역 지정 및 관리 지원 조례안’을 대표 발의 했다.

김 의원은 제안설명을 통해 “농촌지역의 경우 경로당이 국도나 지방도를 중심으로 조성되어 있어 어르신들이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 되어 있으며, 장애인들의 경우는 이동 자체가 불편을 겪고 있어 이에 대한 보호구역의 설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노인・장애인의 안전한 보행 환경 조성, 시군이 장애인 보호구역 지정관리계획 수립 시 시도지사와 사전협의, 도지사가 노인・장애인에 대한 교통안전교육 시행, 보호구역내에서 차량통제 및 공사 안전에 관한 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또한 노인・장애인 보호구역 지정 및 관리와 관련하여 비영리법인·단체에 대한 도지사의 재정지원에 대하여 규정함으로서 지역사회와 시민사회 단체의 관심을 제고하고자 하였다.

김경호 도의원은 “가평군의 경우 국도나 지방도 등 간선도로 주변에 노인정이 위치하고 있으나 보호구역이 제대로 지정되지 않고 있어 사고 발생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며 “조례 제정을 통해 어르신들이나 장애인 등 보행 약자가 교통사고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사람 중심 교통체계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