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비슷한 봄나물과 독초, 함부로 먹으면 “위험”잘 모르는 산나물 채취하지도 먹지도 말아야
  • 안정화 기자
  • 승인 2020.04.21 09:37
  • 댓글 0
독버섯·독초(출처=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새싹과 새순이 올라오는 시기에 독초를 봄나물로 잘못 알고 섭취해 발생하는 중독 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10년간(2010~2019) 독초나 독버섯 등 자연독으로 인한 식중독 사고는 총 20건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128명의 환자가 병원 치료를 받았다.

자연독 사고는 주로 봄·가을에 발생하는 편이며, 이 중 봄철에는 6건의 사고로 41명(32%)의 환자가 발생했다.

봄철 중독사고는 야생 독초를 식용 가능한 나물로 잘못 알고 먹어서 발생하는데, 일부 봄나물과 독초의 여린 잎은 그 생김과 모양이 매우 비슷해 구분이 어렵다.

특히, 사고당 평균 7명(128명/20건)의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는데, 이는 채취한 독초를 주변 사람들과 함께 나눠 먹기 때문이다.

봄철 독초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식용 나물과 독초는 눈으로 구분하기 어렵고, 특히 사진 등의 자료에 의지하는 것은 더욱 위험하니 잘 모르는 산나물은 채취・섭취 금지 ▲먹을 수 있는 산나물 중에서도 원추리순, 두릅, 다래순, 고사리 등은 미량의 독성분을 함유하고 있으므로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 독성분을 충분히 제거한 후 섭취하여야 한다.

독버섯·독초(출처=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흔히 산나물로 혼동하기 쉬운 독초로는 여로(식용 원추리와 비슷)와 동의나물(식용 곰취와 비슷), 박새(식용 산마늘과 비슷), 삿갓나물(식용 우산나물과 비슷) 등으로 각별히 주의하여야 한다.

산나물을 먹은 후 구토와 복통·설사, 호흡곤란 등의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으로 가고, 정확한 진단을 위해 먹던 산나물을 병원으로 가져가 확인하여야 한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