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총선후보 잘 보고, 잘 찍고, 4년 내내 지켜보자당신에게 주어진 고귀한 권리 포기하지 마시길
  • 시흥신문
  • 승인 2020.04.10 16:41
  • 댓글 0

제21대 국회의원 선거(4·15 총선)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여러분(국민)을 대표해 법률을 제·개정 또는 폐지하고 국가의 예산안을 심의·확정하며 국정 운영의 감시·통제 역할을 하게 될 국회의원 후보들이 국민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제21대 총선은 코로나19라는 불가항력적인 거대함에 묻혀 버린 듯하다. 인물도, 정책도, 비전도 실종된 총선. 그렇지만 투표에 대한 관심과 적극적 투표층은 19대 총선이나 20대 총선보다 높다.

중앙선관위가 전국 17개 시·도 거주 만 18세 이상 1,5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유권자 의식조사(3.23.~24.)’ 결과에 따르면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관심 있다’ 81.2%, ‘반드시 투표할 것’ 72.7%로 19대 총선(65.6% / 56.9%)이나 20대 총선(70.8% / 63.9%) 조사보다 높았다. 특히 30~40대의 관심도와 투표의향 증가 두드러졌다.

지역구 투표 후보 선택 기준은 ‘인물·능력·도덕성’(29.8%), ‘정책·공약’(29.7%), ‘소속 정당’(29.0%)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대 국회의원 선거와 비교해 ‘인물·능력·도덕성’ 부분은 줄어든 반면, ‘소속 정당’은 19대 13.8%, 20대 16.0%, 21대 29.0%로 점차 증가했다.

‘정책·공약’ 응답은 연령이 낮을수록 늘어나 18∼29세의 48.2%, 30대의 43.5%가 타 요인보다 높았다. 반면 40대 이상에서는 ‘정책·공약’보다 ‘인물’과 ‘소속 정당’ 요인 고려가 많아 세대별 후보 선택 영향 요인의 차를 보였다.

‘선거에서 내 한 표가 결과에 영향을 줄 것’ 74.7%(제7회 지선 69.6%), ‘선거로 국가 미래 달라질 것’ 65.8%(61.6%), ‘선거로 생활과 삶의 질 달라질 것’ 51.7%(48.2%) 등 선거 효능감 응답은 2년 전 지방선거 대비 증가했다.

시흥시의 투표율은 전국 하위권을 맴돌고 있는데 17대 총선 당시 시흥시 투표율은 54.8%로 전국(60.6%) 및 경기도(59.7%) 평균을 밑돌았다. 18대 총선 당시에도 시흥시 투표율은 전국(46.1%) 및 경기도(43.7%) 평균에 못 미친 39.1%에 그쳤고 제19대 총선에서도 시흥시 투표율은 47.4%로 전국(54.2%) 및 경기도(52.6%) 평균 투표율보다 낮았다.

다행스럽게도 4년 전인 2016년 4·13총선 당시 시흥시 투표율은 54.2%(‘갑’ 59.6%, ‘을’ 48.3%)로 전국 평균 투표율(57.9%)과 경기도 평균 투표율(56.8%)에 조금 못 미쳤지만 지난 19대 총선 당시 47.4%보다는 6.8%p 높았다.

그러나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시흥시 투표율은 52.8%로 낮아졌고 이 또한 전국 평균 투표율(59.2%)과 경기도 평균(56.3%)에 못 미쳤다.

지난 지방선거 당시 시흥시 투표율은 평택시(49.5%), 부천시(50.9%), 이천시(51.1%), 화성시(52.4%) 다음으로 낮은 기록이었다.

중앙선관위 유권자의식 조사에 따르면 기권 이유로 ‘투표를 해도 바뀌는 것이 없어서’(33.9%), ‘정치 무관심’(20.0%), ‘후보자를 잘 몰라서’(16.9%), ‘코로나19로 불안해서’(14.4%), ‘마음에 드는 후보가 없어서’(9.6%) 등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한 ‘투표를 해도 바뀌는 것이 없어서’(33.9%)는 20대 국회의원 선거(52.9%) 이후 꾸준히 감소한 반면 ‘후보자에 대해 잘 몰라서’가 대폭 증가했는데(7.9%→20.0%),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대면 접촉 감소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

중앙선관위가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향후 4년간 국회에서 심의할 정부예산 추정치를 유권자 수로 나눈 결과, 유권자가 행사할 한 표의 가치가 약 4,700만원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여러분에게 주어진 고귀한 권리인 투표권을 돈으로 환산할 수는 없지만 그 권리를 포기한다면 4,700만원이 휴지조각 되어 버리는 것과 같다.

투표를 하고 싶었으나 상황이 여의치 못한 ‘비자발적인 기권’과 투표하기 싫어 스스로 권리를 내던진 ‘자발적 기권’이든 간에 권리를 포기했다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사회 구성원으로서 지녀야할 책임의식을 저버린 행위이다.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당신에게 주어진 고귀한 권리, 절대 포기하지 마시길. 내 지역의 총선 후보들 잘 살피고 잘 찍어 당선자들의 향후 4년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시길 바란다.

시흥신문  webmaster@n676.ndsoftnews.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