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도시개발
설 명절, ‘모바일 시루’로 스마트한 전통시장젊은 층에 인기 끌며 전통시장 매출 향상 효과
  • 정찬식 기자
  • 승인 2020.01.23 09:58
  • 댓글 0
오이도전통수산시장에서 모바일시루 활성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카드 사용조차 쉽지 않았던 전통시장의 설 명절 풍경이 달라지고 있다. 시흥시의 전통시장에서는 스마트폰으로 지역화폐 간편 결제까지 가능해 전통시장을 외면했던 젊은 층이 몰려들고 있다.

지역화폐 ‘시루’를 운영하는 시흥시는 지난해 2월 한국조폐공사와 함께 스마트폰 QR 간편 결제가 가능한 ‘모바일시루’를 전국 최초로 도입하며 특히 관내 전통시장 가맹점에 집중적으로 적용을 완료했다.

소비자 입장에선 앱만 깔면 즉시 사용이 가능하고, 가맹점은 카드수수료와 별도의 단말기 없이 QR코드 스티커만 붙여놓으면 정산까지 가능한 높은 편의성이 입소문을 타면서 모바일시루는 빠르게 정착하여 설 대목 전통시장 매출 향상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지난 21일 시흥시 삼미전통시장을 찾은 이수정(23)씨는 “모바일시루는 스마트폰으로 결제를 하니 지갑이 필요 없어 좋다”며 “가끔 시장에 놀러왔는데 가게마다 모바일시루를 환영해 더 자주 찾게 된다”고 말했다.

삼미전통시장 박춘기 상인회장은 “모바일시루가 유통되기 시작하면서 젊은 층의 소비가 눈에 띄게 늘었다”며 “간편 결제까지 가능한 시흥의 전통시장은 전국 모든 시장 중에서 가장 스마트한 시장일 것”이라고 자랑했다.

이처럼 설 대목을 맞아 전통시장을 웃게 만드는 모바일시루는 올해 현재 61억 원이 판매된 전체 시루 매출 중 44억 원(72%)을 차지하며 상품권형 시루 판매 실적 17억 원을 크게 뛰어넘고 있다.

현재 시흥시 내 전통시장 중 삼미전통시장과 오이도전통수산시장 내 모든 상점들에서 모바일시루 결제가 가능하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