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택지개발 입주 시 편의시설 우선 설치해야경기연구원 조사, 응답자 78.4% ‘교통 불만’ 꼽아
  • 이희연 기자
  • 승인 2020.01.16 11:39
  • 댓글 0
택지개발 입주 시 편의.안전시설을 우선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사진은 시흥 목감택지개발지구)

택지개발 입주 시 교통뿐 아니라 보육 및 육아 관련 문화시설, 의료 편의시설, 안전시설 등을 연계해 우선 설치해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경기연구원은 2019년 4월부터 2개월간 경기도 내 주요 택지지구 아파트 단지 입주민을 대상으로 ‘경기도 주요 택지지구 초기 입주민 생활 불편사항 조사’ 결과를 분석한 「택지개발지구의 입주편의 제고를 위한 개발관리 방안 모색」 보고서를 최근 발간했다.

경기연구원은 설문조사를 기반으로 보육 및 육아 관련 편의시설의 중요성을 분석했는데 설문 응답자 532명 중 78.4%는 ‘집-직장 간 교통’에 불만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수단별 불만족은 광역버스(83.7%), 시내・마을버스(78.2%), 지하철(82.0%), 택시(80.2%) 등 10명 중 8명은 ‘대중교통 이용 불편’을 꼽았다.

편의시설 중 개선사항 우선순위로는 대형할인점(25.4%)>문화시설(19.5%)>보육시설(14.5%) 순으로 응답해 보육・문화와 연계한 대형할인점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 편의시설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생활편의 및 이미지 향상’(53.4%)과 함께 ‘자녀육아 향상’(18.2%), ‘교육 여건 향상’(10.7%) 순으로 응답하여 보육과 교육을 우선으로 꼽고 있다.

이 밖에도 건강 여건 향상(7.3%), 치안 및 안전 향상(3.6%) 등으로 응답해, 보육・육아와 연계하여 문화, 의료, 안전관련 시설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금회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택지지구 입주편의 제고 방안으로 ▲교통 개선 ▲보육・육아 및 연계된 편의시설의 단계적 설치 ▲입주민 유대관계를 증진시키는 신도시 입주 코디네이터 도입 ▲입주 편의시설 평가 및 모니터링 체계화를 위한 정책방향 등을 제안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