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도시개발
산재 치료 후 복귀하면 매달 최대 80만 원 지원산재 장해인 ‘직장 복귀 지원금’ 월 45~80만 원으로 인상
  • 정찬식 기자
  • 승인 2020.01.15 10:45
  • 댓글 0

올해부터 산재 노동자가 직장에 복귀할 때 사업주에게 지원되는 ‘직장 복귀 지원금’이 최대 월 80만 원까지 인상된다.

이에 따라 ▲장해 1~3급 산재 노동자가 복귀할 때 80만 원, ▲4~9급 산재 노동자는 60만 원, ▲10~12급 산재 노동자는 매달 45만 원을 최대 1년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직장 복귀 지원금’ 은 장해 1~12급 산재 노동자를 직장에 복귀시켜 6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한 사업주에게 임금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산재 노동자의 원활한 직장 복귀와 사업주의 부담 최소화를 위해 2003년 도입됐으나 2006년 지원금 인상 후 현재까지 지원 수준이 동일하여 사업주가 피부로 느끼는 혜택이 낮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따라 비슷한 지원 제도와의 형평성을 고려해 장해 4~9급 산재 노동자가 고용촉진장려금 수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 상한금액을 현실화했다.

이와 함께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에서는 지원 제도 안내, 맞춤형 원직 복귀, 상담 등을 위해 산재 전문가로 이루어진 ‘산재 지원단(서포터즈)’ 사업을 구성・운영하고 있다.

‘직장 복귀 지원금’은 2019년 1,500여 명의 산재 노동자를 원래 다니던 직장에 복귀시킨 사업주에게 48억 원이 지원됐으며 ‘산재지원단(서포터즈)’의 사업장 상담은 7,364건에 이른다.

‘직장 복귀 지원금’은 근로복지공단 지사(☏1588-0075)에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온라인 토탈 서비스(http://total.kcomwel.or.kr)’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