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공공·학교체육시설, 차별 없이 누구나 사용해야국민권익위, 교육청, 지자채 등에 제도개선 권고
  • 시흥신문
  • 승인 2019.11.29 16:53
  • 댓글 0

테니스, 축구, 배드민턴 등 체육활동을 위한 공공체육시설과 학교체육시설이 공정한 사용기준에 따라 누구나 차별 없이 이용하게 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공공체육시설의 운영상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공공체육시설 사용의 투명성 제고’ 방안을 마련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및 교육부에 내년 3월까지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그간 국민권익위 ‘국민신문고’에는 공공·학교체육시설 이용의 차별 또는 시설대관 특혜 등을 주장하는 민원이 끊이질 않았다.
주요 민원을 보면 체육공원의 다목적체육관을 이용하고자 하였으나, 배드민턴 동호회에서 수년째 이용 중이었고 대관신청서가 구비되어 있으나 신청 자체가 안 되는 상황이다. 초·중·고 실내강당 내 농구장을 이용하려 하였으나 생활체육 동호회가 일 년 내내 매일 독점적으로 예약해 이용하는 등 불공정하게 운영되고 있다.
테니스 5개 코트 모두를 특정 클럽들이 5일 먼저 예약할 수 있게 하고 일반인들은 회원들이 예약하고 나서 5일 뒤 쓸모없는 시간대 밖에 예약을 못하는 상황이다. 또, 시설 예약정보는 운영기관별로 누리집 등에 각각 분산돼 정보 파악이 어려우며 인터넷 예약이 불가능한 경우 직접 방문접수를 해야만 하는 등 특정단체나 특정인만 사용할 수 있도록 특혜를 준다는 의혹이다.
축구장을 예약하려면 한 달 전에 예약을 해야 하는데, 예약이 시작되면 10초면 예약이 끝나고 누가 예약했는지 알 수 없다는 것은 부정의 소지를 내포하고 있는 것이다.
위탁 운영되는 공공체육시설은 개방시간에 문을 잠가 놓아 주민들이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시설을 사용하는 단체가 무분별하게 입간판․벽보 등을 설치해 사설 체육시설로 오인하도록 만들어 일반 주민이 접근하지 못하는 사례도 있다. 과도한 음주·흡연 등으로 인해 건전한 체육활동 분위기가 저해된다는 등 불만 민원이 폭주했다.
공공체육시설은 ‘체육시설의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전문·생활체육시설의 경우 경기대회 개최나 시설의 유지관리 등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다. 전국에 2017년 말 기준 약 26,900여 개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또, 학교체육시설은 ‘초·중등교육법’에 따라 학교교육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모든 국민이 국·공·사립학교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2018년 말 기준 약 11,600여개의 초·중·고등학교가 자체 상황에 맞게 운동장 또는 체육관을 개방하고 있다.
그러나, 생활체육 종목인 테니스, 축구, 배드민턴, 농구, 야구 등의 공공체육시설이 특정단체나 특정인에 의해 1년 이상 1주 내내 특정시간에 장기간 이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단체에게 예약 우선권을 부여하는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는 경우도 있어 일반 주민의 균등한 사용기회가 과도하게 제한되는 등 불만민원이 다수 발생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공공체육시설이 특정단체나 특정인에 의해 장기간 이용되는 것을 방지하고 지역주민 누구나 차별 없이 사용하도록 사용기간, 사용일, 시간에 관한 공정한 기준을 마련토록 했다.
체육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안내(시설현황, 예약방법 등)를 위한 통합시스템을 구축하고 예약현황을 공개해 투명하게 운영하도록 했다.
또 시설개방시간을 준수하지 않는 등 수탁자가 계약을 위반하면 일정기간 위탁참여를 제한하며 무분별한 홍보물 등의 설치, 과도한 음주·흡연 등이 발생할 경우 시설 사용을 일정기간 제한하는 등 공공체육시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도록 권고했다.
국민권익위는 이번 제도개선으로 공공체육시설 이용예약이 공정한 기준에 따라 투명하게 이뤄져 지역주민 누구나 편리하게 체육시설을 이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흥신문  webmaster@n676.ndsoftnews.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