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도시개발
‘소・부・장’ 전문인력 양성 ‘중소기업 계약학과’ 신설등록금 65~85% 정부 지원…나머지 기업・근로자 부담
  • 정찬식 기자
  • 승인 2019.10.09 09:37
  • 댓글 0

소재・부품・장비 분야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대학과 대기업, 중소기업이 협업하는 ‘중소기업 계약학과’가 신설된다.

신설된 ‘중소기업 계약학과’는 등록금의 65~85%를 정부가 지원하고 나머지는 참여하는 근로자와 소속 기업이 반반씩 부담하게 된다.

참여 근로자는 학위 취득 기간과 졸업 후까지 포함해 3년간 소속 기업에서 계속 근무해야 한다.

특히 이번 사업은 반도체나 5G 등 대기업이 주도하는 신산업 분야에서 협력 중소기업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대학과 대기업, 중소기업이 협업하는 ‘상생형 계약학과’ 방식을 도입한다.

‘상생형 계약학과’는 대학이 대기업과 사전에 협의해 대기업 협력사 근로자의 교육수요를 파악하고, 교육과정을 공동으로 구성해 대학에 학위 과정을 개설하는 방식이다.

지금까지 대기업이 대기업 소속 근로자를 대상으로 계약학과를 운영한 경우는 있었지만, 협력 중소기업 직원을 위해 계약학과 설치를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중소기업 계약학과’는 내년 3월 개설을 목표로 학사·석사·박사 학위, 재교육형 5개 학과를 모하며 이 중 3개 이상을 ‘상생형 계약학과’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 해당 분야 중소기업의 전문 연구인력 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과 대학이 계약해 학과를 신설하는 ‘중소기업 계약학과’ 사업의 신규 주관대학을 모집 중이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