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가을 환절기, 건강관리 비법”【건강한 일상】
  • 안정화 기자
  • 승인 2019.09.20 10:45
  • 댓글 0

계절이 바뀌는 시기에는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져 우리 몸의 균형이 깨지기 쉬워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므로 더욱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비염이 있는 사람들은 계절의 변화에 더 민감하여 코와 목이 간지간질하고, 콧물과 코막힘, 재채기 증상으로 고생하기도 하는데 가을 환절기에는 적당한 온도(20~22℃)와 습도(50~60%)를 유지하는 게 좋다.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건강수칙을 알아보자.

▶ 면역력 높이는 식품

고추, 파프리카, 오렌지에는 비타민C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조리하면 영양소가 파괴되므로 가급적 생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홍삼은 피로해소에 좋고, 면역력을 상승시켜 주며, 버섯은 베타글루칸이 몸의 면역세포 수용체와 결합되어 면역 세포를 활성화하므로 평소에 수시로 챙겨 먹도록 한다.

▶ 감기에 좋은 차

= 도라지차

기침이 나고 목이 간질간질하면 도라지차를 추천한다. 도라지에는 염증 및 가래 완화와 면역력 증강에 효과적인 사포닌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한 기관지 염증 제거 효과가 뛰어나다.

= 생강차

생강은 오한, 발열, 두통, 가래에 효과가 뛰어나 열을 동반한 감기가 왔을 때 생강차를 마시면 효과가 있다. 파뿌리나 대추를 곁들이면 더욱 효과적이다. 단, 치질이나 위, 십이지지장궤양, 위가 약한 사람, 혈압이 높고 불면증이 있는 사람을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

= 유자차

유자에는 비타민C가 감의 2배, 레몬의 3배, 바나나의 10배나 들어있다. 유자의 구연산은 피로해소와 면역력에 좋으며, 리모넨 성분은 기침 완화 및 목의 염증을 가라앉혀 준다.

= 배숙

배는 기관지 질환에 효과적인 과일로, 루티올린, 시트르산, 사과산, 과당 등이 기관지 점막을 보호하여 가래와 기침, 재채기, 기관지염을 멎게 한다. 배의 껍질을 벗겨 삶은 후 통후추, 대추, 은행, 생강 등을 넣어 끓여 마시면 좋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