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여성을 위한 건강보조식품 ‘양파’【건강한 식단】
  • 안정화 기자
  • 승인 2019.06.26 15:44
  • 댓글 0
많은 여성이 건강보조식품으로 챙겨 먹는 성분이 가득한 양파.

다양한 음식에 활용되는 양파는 매운맛을 내는 성분인 ‘알리신’을 함유하고 있어 맵고 단 맛이 나고, 항산화 작용과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 효능을 가지고 있다. 특히, 양파는 많은 여성이 건강보조식품으로 챙겨 먹는 성분들을 제공하고 있는데 양파의 유익한 점을 알아보자.

▶ 풍부한 항산화 물질

어른 주먹 정도 크기의 양파 한 개 기준으로 44칼로리를 지닌 양파는 비타민C 하루 권장량의 20%를 제공한다. 또한 5~10%의 비타민 B6, 엽산, 칼륨, 망간을 함유한다. 특히 양파 껍질은 항알레르기 기능과 면역체계를 강화하는 퀘르세틴으로 대표되는 항산화 물질이 아주 풍부하다. 또한 항암작용을 하는 항산화제가 들어있어 암과 심장병 예방에 효과적이다.

▶ 골밀도 향상에 효과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의과대학에서 50세 이상 폐경기 여성을 대상으로 양파 섭취량과 뼈 건강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결과, 양파 섭취량이 높은 사람은 골밀도 상태가 더 좋았다. 양파를 전혀 먹지 않는 사람과 골반 골절 위험이 20% 넘게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변비와 다이어트에 도움

양파에는 ‘천연 인슐린’이라고 불리는 식이섬유인 이눌린이 풍부해 소화에 좋다. 장내 유익한 미생물의 성장을 돕는 이눌린은 변비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혈당량 조절과 영양소 흡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입맛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어 다이어트에도 좋은 편이다.

▶ 콜레스테롤을 낮춘다

한 연구에서는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 있는 비만 또는 과체중 여성을 대상으로 양파를 많이 먹는 식단과 양파를 적게 먹는 식단으로 나누어 임상 시험을 진행했다. 8주간의 임상 시험 결과, 두 그룹은 모두 콜레스테롤 감소가 확인됐다. 양파를 많이 섭취한 그룹에서 콜레스테롤 감소폭이 컸다. 폴리페놀 성분이 콜레스테롤 수치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