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소방시설 불법행위, 누구나 신고 가능해져연령・주민등록지 신고 자격 제한 개선 권고
  • 오세환 기자
  • 승인 2019.06.05 14:09
  • 댓글 0

앞으로 소방시설 관련 불법행위 신고와 관련, 나이 제한이나 해당 지역거주 여부가 사라져 누구나 불법행위를 신고할 수 있게 된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서울시, 경기도 등 12개 지방자치단체가 비상구 폐쇄 등 소방시설 불법행위 신고자격을 만 19세 이상 또는 주민등록지 주민으로 제한한 ‘소방시설 불법행위 등 신고포상금 조례상 신고자격 확대’ 방안을 마련해 올해 12월까지 조례를 개정하도록 권고했다.

현행 ‘소방시설법’은 누구든지 비상구 폐쇄・차단 등의 행위를 한 자를 소방본부장 또는 소방서장에게 신고할 수 있도록 하고(제47조 3) 신고자에게는 예산 범위 내에서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으며 포상금 지급 대상・기준・절차 등은 시・도 조례로 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서울시 등 12곳은 신고포상금 조례상 신고자격을 ‘만 19세 이상’ 또는 경기도 등 12곳은 ‘주민등록지 주민’ 등으로 제한해 신고 활성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연령이나 주민등록지에 관계없이 누구나 비상구 폐쇄 등 소방시설 불법행위를 발견하면 신고할 수 있도록 관련 조례개정을 권고했다.

최근 2년간 17개 지자체에 접수된 소방시설 불법행위 신고건수는 288건이며 1,44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됐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