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올바른 음주 나를 지키는 지름길(2)[의학칼럼] 시화병원 6내과 정해권 과장
  • shnews
  • 승인 2019.04.12 11:54
  • 댓글 0
즐거운 마음으로 시작한 술자리로 인해 몸도 마음도 힘들다면 얼마나 슬플까? 즐거운 술자리를 위한 건강 상식가운데 지난주 주량? 술 얼마나 마시는 게 좋을까?, 섞어먹는 폭탄주 과연 괜찮을까? 에 이어 금주에는 술 올바르게 마시는 방법, 과 술 마실 때 간을 덜 상하게 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 보자.
- 술 올바르게 마시는 방법은?
술을 마시는 동안에 물을 많이 마셔주면 체액이 증가하기 때문에 취기를 줄일 수 있다. 마시는 술과 물의 비율을 1:1이라고 생각고 술 한잔, 물 한잔 마신다면 술 취하는 속도를 훨씬 늦출 수 있다. 또한 술자리나 회식자리에서 많이 먹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공복으로 음주를 시작한다면 더 위험하다. 빈속에 술을 마시면 몸에서 알코올을 더 쉽게 흡수하기 때문에 회식에 가기 전에 삶은 계란이나 초콜릿으로 간단히 속을 채워주는 것이 좋다.
- 술 마실 때 간을 덜 상하게 하는 방법은?
간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1일 권장량 이상의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 술은 가능한 한 종류만 마시고, 여러 종류의 술을 마실 때는 도수가 낮은 술에서 높은 술 순서로 마시는 것이 좋다. 술 마실 때 적당량의 안주나 물을 함께 먹으면 알코올이 흡수되는 양과 속도를 늦출 수 있으며, 대화를 많이 하는 것도 알코올 배출을 빠르게 해 간에 도움을 준다. 또한 음주 이후에 진통제를 섭취 한다면 간에 손상을 줄수도 있으니 꼭 주의해야한다.
- 가장 좋은 방법은 절주
음주를 하면 “끝까지 가자.” 라는 생각으로 마시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술자리는 무엇보다. 자제와 조절이 아주 중요하다. 음주는 사람들을 만나 즐거운 추억을 만들기도 하지만, 과음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고들도 적지 않음을 꼭 인지해야 한다. 행복한 술자리를 만드는 가장 중요한 비법은 바로 절주에서 시작된다는 것을 잊지 말자.

shnews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