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스쿨존’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비 63% 감소어린이 통학로 설치 등 개선사업 지속 확대
  • 오세환 기자
  • 승인 2019.04.03 09:27
  • 댓글 0
최근 10년간(2009년∼2018년) 어린이보호구역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현황.

지난해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3명)가 2005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내며 전년대비 대폭 감소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7년 1만960건이었던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2018년에는 1만9건으로 8.7% 감소했고 사망자 수도 34명으로 37% 감소했다.

또한 어린이보호구역 내 사고건수는 2017년 479건에서 2018년 435건으로 9.2% 줄어들었고, 사망자 수는 2017년 8명에서 2018년 3명으로 63% 급감했다.

정부와 지자체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2003년부터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을 대상으로 교통안전표지와 과속방지턱 등 교통안전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있다.

특히 작년부터는 전국 초등학교 주변에 보도가 없는 도로 848개소를 대상으로 보도 설치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 사업은 올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도로가 좁거나 건물이 인접해 보도 설치가 어려운 곳 986개소는 교육부와 협의해 학교 담장, 화단 등을 학교 안쪽으로 이동한 후에 통학로를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새롭게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되거나 기존 보호구역 지정범위를 확대하는 시설 주변에도 방호울타리, 과속방지턱 등 교통안전시설을 대폭 확충한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