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경기도, 어린이 안심 유니버설디자인 추진시흥시 신현역 등 5곳에 총 25억 원 투입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9.02.25 15:02
  • 댓글 0
의정부 경일초교 주변(개선 전)
의정부 경일초교 주변(개선 후)

 

경기도가 도내 안전취약지역 5곳을 선정, 공간 특성에 따른 맞춤형 디자인인 ‘유니버설디자인’ 확대 적용한다.

‘유니버설디자인(Universal Design)’은 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무리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도구나 시설 등을 설계하는 것으로 ‘모든 사람을 위한 디자인’이라고도 불린다.

경기도는 최근 시군 공모를 통해 ‘2019년 어린이 안심 유니버설디자인 사업’추진 대상으로 ▲어린이를 포함한 사회약자 보행환경이 열악한 시흥시 신현역 일원 ▲오래된 다세대주택이 밀집된 광주시 송정동 일원 ▲차량과 보행자가 혼재되어 안전이 우려되는 구리시 여성노인회관 일원 ▲성남시 희망대초등학교, ▲포천시 포천초등학교 주변을 선정했다.

도는 안전취약수준,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적정성, 표준모델로의 발전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사업대상지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5개 지역에는 총 25억 원의 예산이 지원되며 디자인개발부터 공사까지 모든 과정에 지역주민과 유니버설디자인 전문가, 경기도 공공디자인 진흥 위원회가 함께한다.

도는 공사에 앞서 지역별로 수혜대상자 디자인워크숍, 관계기관 의견수렴, 환경특성 분석 등의 과정을 거친 후 각 공간에 맞는 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