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체육
경기도,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자격・기간 확대본인이 1년 이상 거주한 경우 직계존속 거주와 무관 / 대학졸업 후 2년에서 5년, 대학원 졸업 후 2년 이내
  • 김경혜 기자
  • 승인 2019.02.06 10:05
  • 댓글 0

경기도가 2019년도 상반기부터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기간 및 자격을 확대한다.

도에 따르면 지원 기간을 ‘대학 졸업 후 2년 → 5년’, 대학원생은 대학원 졸업 후 2년 이내 미취업자까지로 확대했다.

또한 지원자격도 학생 본인이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한 경우 직계존속이 도내에 살지 않아도 학자금 이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올 상반기 중 관련 조례가 개정되면, 대학을 졸업한 후에도 취업하지 못한 사회초년생 1,540명과 직계존속의 도내 비거주로 지원을 받지 못하는 청년 1,000명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사업은 최근 학자금과 학자금 이자 상환을 6개월 이상 연체한 신용유의자가 도내 4,500여명(연체금액 345억 원)에 이르고, 만29세까지 청년 실업률이 10%에 달하는 등 대학을 졸업한 미취업 사회초년생의 경제적 부담이 크게 증가하게 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도는 2018년 하반기에 소득과 관계없이 학자금 대출 이자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소득 8분위 이하 대학생으로 한정한 ‘소득 제한’ 폐지, 지원기간을 재학 중인 대학생에서 대학 졸업 후 2년 이내 미취업자까지 확대한 바 있다.

그 결과 과거 지원 대상이 아니었던 가구소득 9~10분위 2,208명에게 1억2,600만 원, 대학 졸업 후 미취업자 1,283명에게 8,300만 원을 지원하게 됐다.

또 지난 해 12월 관련 조례를 개정, 대학원생에게도 대학원 졸업 후 2년까지 대학원생이 대출받은 학자금 대출 이자도 지원할 수 있게 됐으며, 연간 3,160명의 대학원생들이 추가로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도는 올 1회 추경에 ‘대학원생 이자지원’사업에 필요한 예산 5억8,400만 원과 ‘이자 지원기간 및 지원자격 확대’에 필요한 예산 2억1,900만 원을 반영할 예정이다.

김경혜 기자  niba845@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