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시흥시, 시민이 불법주정차 스마트폰앱으로 촬영・신고횡단보도, 버스정류장, 도로 소화전 주변 등지 / 2.1일부터 오전 7시~오후 10시까지 연중 시행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9.01.19 09:33
  • 댓글 7
시흥시가 불법주정차 행위에 대해 ‘생활불편 스마트폰 신고제’를 도입, 운영한다.(사진은 ‘생활불편 신고앱’ 화면)

시흥시가 교통사고를 방지하고 주민불편 초래 및 교통흐름을 방해하는 불법주정차 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시민참여형 ‘생활불편 스마트폰 신고제’를 2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시흥시는 이와 관련한 ‘불법주정차 위반 스마트폰 신고제 변경운영’을 시 홈페이지에 행정예고(2019.1.11.~2019.1.31.)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 중이다.

행정예고 내용에 따르면 신고대상은 ▲횡단보도, ▲보도(인도), ▲모퉁이(편도 2차선 이상 도로), ▲버스정류장, ▲이중주정차, ▲도로에 설치된 소화전(5m) 등에 불법주정차한 차량으로 단속시간은 연중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다. 이들 신고대상은 ‘푸드 타임’ 제외 지역이어서 점심시간에도 불법주정차 단속이 실시된다.

불법주정차 신고는 반드시 ‘생활불편 스마트폰 신고앱’을 활용해 촬영한 사진으로 최초 촬영 이후 5분 이상의 시간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사진 2매(동영상 제외)를 첨부해 사진촬영일로부터 24시간 이내에 신고해야 한다.

사진 촬영은 위반지역과 차량번호 식별이 가능하고 촬영시간이 표시돼야 하며 1인 신고 횟수는 무제한이나 따로 보상금을 지급하지는 않는다.

시 관계자는 “시민 참여형 교통위반 행위 신고가 활성화되면 불법주정차 감소로 시민 불편 최소화 및 교통사고 예방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시흥시민 2019-05-01 11:55:11

    행단보도에서 5분이상?
    안전보다 행전이 우선인가요?
    그리고 10시 이후는 그 최소한도 없어지네요.
    신고하기 위해서 그 자리에서 5분동안 차가 이동 하나안하나 지켜보고 있으라니..
    행정업무 편의를 위해서 시민들의 신고 문의를 줄이기 위한 방안이네요.
    업무태만이라고 생각 됩니다.   삭제

    • 나자 2019-02-14 09:57:06

      이건 좀 해야함. 서울에서 살다가 시흥으로 넘어오니 서울도 불법 주정차가 많지만 여긴 뭐 말도 못함. 안산 시흥 불법 주정차.. 학을 뗐음. 옆에 공영 주차장 있어도 몇백 몇천원 아깝다고 불법 주정차. 주차장비 낼돈도 없으면 차를 끌고 다니지를 말던가.   삭제

      • 모야모야 2019-01-29 10:36:45

        이거 원래 있었던 거 아닌가요...새삼스레..   삭제

        • 모지리 2019-01-20 06:10:59

          시흥천 수변길에 오토바이가 매연을 뿜으며
          매일 달려요
          너무합니다   삭제

          • 이향남 2019-01-20 06:07:19

            멋지다 2월부터 꼭 되길바래요   삭제

            • 시흥주민 2019-01-18 17:27:41

              주차장을 더 만들어주고 단속을 하던가ㅡ.ㅡ
              아침 7시부터면 출근시간 전이라 차빼러 나와도 세울때가 없다는..
              차는 계속 팔고 주차 공간이 점점 없어지고 단속은 더 늘어나고 에휴...   삭제

              • 호야 2019-01-18 14:54:24

                시흥시 별짓을 다하는구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