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경기도, ‘공중화장실안심비상벨’ 1,564개소 설치범죄예방 및 위급상황 신속 대응체계 구축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9.01.17 13:31
  • 댓글 0
경기도가 취약지역 화장실 1,564개소에 대한 안심비상벨 설치를 마쳤다.

경기도가 도내 취약지역 공중화장실 1,564개소에 대한 안심비상벨 설치를 마무리함으로써 도민들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안심비상벨’은 공중화장실 내 세면대 벽면이나 용변기 칸 등에 설치되며, 위급상황 발생으로 위협을 느낀 도민이 소리를 외치거나 벨을 누르면 작동, 외부사이렌 울림과 동시에 경찰서 상황실이나 CCTV통합관제센터 등으로 위험을 알리는 체계로 구성돼있다.

특히 통신이 불가해 경찰서 등과의 연계가 어려운 지역의 경우, 지역 현장 여건에 따라 상주하는 관리인 등에게 알림으로써 갑작스럽게 발생할 수 있는 위험에 신속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도는 공중화장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범죄 등으로부터 도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3억 원의 예산을 들여 ‘공중화장실 안심비상벨 설치사업’을 진행, 지난 2017년 478개소, 지난해 214개소 등 총 692개소에 안심비상벨을 설치했다.

그 결과, 기존에 시·군 자체적으로 설치한 872개소를 포함해 도내 공원 등 취약지역 공중화장실 1,564개소에 안심비상벨 설치가 완료됐다.

한편 지난해 10월 경기도 온라인 패널가입자 대상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82.4%가 ‘비상벨 설치 정책 추진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응답자 67.5%가 ‘비상벨 설치가 공중화장실 안전에 기여했다’고 답하는 등 안심비상벨 설치에 대한 도민들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