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특수교육대상 장애학생 서비스 지원 강화학생, 교사 등 장애인식개선 교육 의무 실시
  • 김경혜 기자
  • 승인 2019.01.10 14:35
  • 댓글 0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특수교육대상 장애학생 인권보호를 위한 인식개선을 강화하고 치료지원 대상자의 시기별 집중치료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도교육청은 장애학생 대상 인권침해 사안의 예방과 사안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교육지원청 장애학생 인권지원단을 운영하여 소속 특수학교는 연 2회 이상, 일반학교는 월 1개교 이상 현장점검과 지원활동을 정기적으로 진행한다.

또한 장애에 대한 사회적 인식전환을 위해 매년 학생 대상 연 2회 이상, 교육청 소속 모든 기관의 교직원 대상 연 1회 이상 장애인식개선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한다. 학교장 및 교사 자격연수 등에 장애학생 인권교육 및 장애인식개선 교육 과정을 마련하여 실시할 예정이다.

특수학교가 부족한 지역의 중도중복장애 학생들의 집중적 특수교육 지원을 위해 6개 학급 규모의 복합특수학급(2018학년도 1개교 운영)을 4개교로 확대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특수교육대상학생들이 장애로 인해 학습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등 2차적 장애를 예방하기 위해 교육청의 치료지원 바우처(꿈e든카드) 사용의 자율성을 확대하여 치료지원 대상학생의 특정 시기 집중치료가 가능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치료지원 편의도 넓혀 나가기로 했다.

김경혜 기자  niba845@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