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중소기업・도시개발
1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지수 85.4전월비 0.7p・전년 동월비 3.7p 하락 / 제조업 하강국면, 건설업경기 부진 탓
  • 정찬식 기자
  • 승인 2018.12.05 09:30
  • 댓글 0
중소기업 12월 업황 전망이 전월보다 0.7p, 전년동월대비 3.7p 하락한 85.4로 조사됐다.(사진은 안산.시흥스마트허브 전경)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2개월 연속 하강 국면을 보이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11.25~11.21일) 결과에 따르면 12월 업황 전망은 전월보다 0.7p, 전년동월대비 3.7p 하락한 85.4로 조사되었다.

이는 최근 내수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생산과 설비투자가 크게 감소하고 경제심리가 위축되어 제조업 전망이 하락하였고, 전년보다 하방리스크가 커진 건설업 경기전망 역시 하락하여 서비스업의 소폭 반등에도 불구하고 비제조업 전체로는 다소 하락하였다.

▶ 제조업 및 비제조업

제조업의 12월 경기전망은 전월보다 1.2p 하락한 84.2로 조사되었고, 비제조업은 전월보다 0.2p 하락한 86.3으로 조사되었다. 건설업은 2.3p 하락하여 3개월 연속 기조적인 하락세를 보인데 반해, 서비스업은 0.3p 상승하여 2개월만에 반등하였다.

▶ 항목별(전산업) 분석

수출전망(90.2→85.3)과 영업이익전망(82.8→82.5)이 감소하였으나, 내수판매전망(85.3→85.5), 자금사정전망(80.9→81.7)은 상승하여 혼조세를 보였고, 역추세인 고용수준전망(96.6→97.1)은 상승하여 고용사정이 다소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 최근 1년 SBHI 평균치와 비교

2018년 12월의 SBHI와 최근 1년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원자재 전망을 제외한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전망에서 평균치를 하회할 뿐 아니라 설비·재고·고용 전망이 모두 100 이상으로 높아져 과잉상태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제조업에서는 혼조세를 보여주고 있는데 영업이익, 자금사정 전망은 지난 1년간의 평균치를 상회하였으나 경기전반, 내수판매, 수출 전망에서는 평균치를 하회하였다.

▶ 경영애로

중소기업 경영애로(복수응답=중기중앙회)

2018년 11월 중소기업 경영애로(복수응답) 사항으로는 지난달에 이어 ‘내수부진’(58.1%)이 가장 많았고 이어 ‘인건비 상승’(51.7%), ‘업체간 과당경쟁’(39.4%), ‘원자재 가격상승’(24.6%) 순으로 나타났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부진’이 최다 경영애로사항으로 조사되었으나 건설업의 경우에는 ‘인건비 상승’ 애로가 가장 많았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