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반월・시화산단 내 85%가 불법 배짱 조업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 무허가 사업장 특별점검
  • 오세환 기자
  • 승인 2018.11.09 10:28
  • 댓글 0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가 반월・시화산단 내 무허가, 미신고 업체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반월・시화산업단지 내 입주한 2만여 개소 사업장 가운데 약 1만7천여개소가 무허가, 미신고 상태에서 불법으로 조업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가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로부터 받아 본 ‘반월·시화산단 입주업체 현황’에 따르면 총 2만여 개소 중 약 1만7,000여 개소가 허가나 신고 없이 조업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산업단지 입주업체 중 공장 임대건물 내 허가나 신고 없이 조업 중인 1만7,000여개(반월 6,030개, 시화 10,958개) 무허가 사업장에 대한 특별단속(11.15~11.16일)을 실시한다.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도 관계자 1명과 환경NGO단체 1명 등 2인 1조로 총 6개조의 단속반을 편성해 산단지역 구역별 단속을 통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이나 금속, 도금, 광물 등 폐수의 무단 배출 여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중점 단속사항은 ▲무허가(미신고) 사업장 현지 조업 여부 ▲휴·폐업 사업장에 신규사업장 입주 및 설치허가 여부 ▲무허가(미신고) 배출시설 운영 및 오염물질 무단배출 여부 등이다.

도는 무허가 등 위반행위를 저지른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 및 인터넷 공개 등의 조치를 취하는 한편, 중대 환경사범에 대해서는 자체 환경전문 특별사법경찰관을 활용해 직접 수사할 계획이다.

송수경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산업단지에 밀집된 공장 내 임대사업장과 몰래 숨어든 사업장은 단속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