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중소기업・도시개발
공공기관, 중소기업 혁신제품 지원 앞장중기부, 시범구매 확대・의무구매비율 상향
  • 정찬식 기자
  • 승인 2018.11.08 15:12
  • 댓글 0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 혁신제품의 시범구매를 확대하고 의무구매 비율 15% 상향 조정, 히트 혁신제품 500개를 육성하는 등 공공구매 확대 및 판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많은 중소기업들이 기술개발을 통해 신규 제작한 혁신제품이 초기 판매처를 찾지 못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어 왔던 애로가 상당부분 해소되어 판로 개척 단계에 있는 중소기업 혁신 제품이 공공조달시장을 거쳐 민간과 해외시장으로 진출이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다.

먼저 제품의 시범구매는 법적 근거를 마련한 후 참여기관을 늘려 올해 580억 원의 규모를 2019년 2000억 원으로, 2021년까지 5000억 원 수준으로 대폭 확대한다.

또한 기술개발제품 구매 규모를 2017년 4조5000억 원에서 2021년까지 7조원으로 끌어올린다. 의무구매비율은 현행 10%에서 15%로 상향 조정하고 지방중기청 공공구매관리자를 통해 이행 여부를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이렇게 시범 구매한 제품 중 성장 잠재력이 높고 수요기관의 구매 평가가 우수한 제품은 히트 혁신제품으로 선정해 공영 홈쇼핑과 정책매장 입점은 물론 자금·수출·R&D 등의 일관지원체계를 구축해 500개를 육성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시제품 형태의 기술개발제품이 상용화를 거쳐 공공조달시장에 판매될 수 있도록 시범구매와 현장 테스트 등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우수 R&D 제품의 수의계약과 창업·벤처기업 제품의 제한경쟁 허용, 경쟁적 대화 방식의 입찰 제도 등을 도입하고, 중소기업의 보호와 육성이 필요한 신성장 관련 품목을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이병권 성장지원정책관은 “이번 방안으로 그간 납품실적이 없는 중소기업 혁신제품의 공공조달시장의 진출 어려움이 상당 부분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