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오염물질 불법 배출 어림없다道, 단속팀 3개 → 7개 팀으로 확대
  • 오세환 기자
  • 승인 2018.10.10 13:21
  • 댓글 0
경기도공단관리사업소 직원이 환경배출업소를 단속하고 있다.

경기도가 광역환경관리사업소 기구를 확대 개편하고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지도 단속 업무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로 일원화한다.

도에 따르면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경기도청 환경안전관리과와 북부청 북부환경안전관리과, 경기도 공단환경관리사업소 등 3개 단속부서를 1개 광역환경관리사업소 통합 운영한다.

이에 따라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기존에 관리하던 안산・시흥 등 남부 12개 시군에 위치한 73개 산단 3700여개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외에 19개 시・군(가평, 고양 등 북부지역을 포함)을 통합해 단속하게 된다.

단속 대상도 당초 산업단지 내 업소에서 산업단지 이외 대기・폐수 1~2종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총 단속대상 업소는 기존 3,746개에서 4,409개로 확대됐다.

이와 함께 광역환경관리사업소의 단속 인력을 30명에서 43명으로 늘리고 단속 팀도 기존 3개 팀에서 7개 팀으로 확대했다.

송수경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장은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단속 일원화 및 기구 확대로 더욱더 신속・정확한 단속이 가능해졌다.”라며 쾌적한 경기도 환경 조성을 약속했다.

한편, 경기도공단관리사업소는 지난해 도내 폐기물소각, 제지, 도금, 섬유 등 미세먼지 다량배출사업장 4,281개소를 대상으로 집중단속을 실시하고 대기배출시설 미신고, 대기배출허용기준 초과 등을 위반한 337개 배출사업장을 적발했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