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고령사회 맞는 경기도만의 노인지원정책은?”경기도 노인인구 150만 전체 인구 11.7% 차지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8.10.03 10:47
  • 댓글 0
어르신들이 경로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하고 있다.

올 8월말 기준 노인(65세 이상) 인구 152만4638명을 기록한 경기도. 도내 노인인구는 전체 인구 1301만2486명의 11.7% 수준으로 경기도는 ‘고령화 사회’에 속해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도 고령자통계’를 보면 국내 65세 이상 고령자는 738만1천명으로 전체 인구의 14.3%를 차지하고 있다. UN은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 사회’, 14% 이상은 ‘고령사회’, 20%를 넘으면 ‘초고령 사회’로 구분하고 있다.

경기도는 이런 노인인구 증가시대를 대비해 다양한 노인복지 정책을 추진 중인데 노인의 날(10.2일)을 맞아 도의 주요 노인복지 정책을 살펴봤다.

▶ 어르신 문화 즐김 사업

어르신 문화 즐김사업은 경기도만의 특화된 노인복지 정책으로 어르신들의 문화활동 참여와 다양한 여가생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6년 시작한 ‘9988톡톡쇼’는 ‘99세까지 88하게 문화예술을 즐긴다’를 모토로 열리는 어르신 동아리 경연대회다. 매년 노래, 춤, 기악, 세대통합 등 4개 부분 20개 팀을 선발해 시상한다.

어르신 문화 즐김사업의 또 하나 핵심사업은 ‘어르신 즐김터’다. 어르신 즐김터는 어르신들이 집 가까운 곳에 마실 다니듯 편하게 방문해 취미・여가 프로그램을 배우고 영화・전시 등을 보며 문화예술을 접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도는 기존 문화 또는 복지시설, 사회적 협동조합 등 어르신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을 즐김터로 조성하는데 현재 40개소가 운영 중이다. 경기도는 2022년까지 28억6천만 원을 투입해 매년 어르신 즐김터 40~50개를 운영할 계획이다.

▶ 저소득 노인 지원 사업

도는 경제적 문제로 생활고를 겪는 저소득 노인을 대상으로 무료급식, 건강보험료 납부, 난방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먼저 가정형편이 어렵거나 부득이한 사유로 식사를 거르는 60세 이상 어르신 2만8천명을 대상으로 경로식당 무료급식과 식사배달을 지원하고 있다. 경기도는 양질의 급식을 위해 올해 1식당 급식단가를 경로식당 무료급식은 2,500원에서 2,700원으로, 재가노인 식사배달은 3,000원에서 3,200원으로 200원씩 인상한바 있다.

또, 만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가구 가운데 건강보험료가 월 1만원 미만인 3만6,290세대에 건강보험료를 지원하고 있다. 도는 올해 17억9,600만원을 지원했다.

이밖에도 1~3월, 11~12월까지 동절기에는 65세 이상 기초수급 노인 가구 4만6,400세대를 대상으로 연 25만원(월5만원)의 월동난방비가 지급된다.

▶ 기초연금

정부가 추진 중인 노후생활 핵심 지원제도인 기초연금은 2014년 7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경기도에서는 92만8,584명이 기초연금 혜택을 받고 있는데 이는 전국 500만 명의 18%로 가장 많다. 단독가구는 2만5천원에서 최고 25만원, 부부가구는 5만원에서 최고40만원이 지급된다.

기초연금 신청은 주소지 동 주민센터나 가까운 국민연금공단(☎1355)에 하면 되며, 만 65세 생일이 속하는 달의 1개월 전부터 신청할 수 있다

경기도는 보다 많은 어르신들이 기초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만 65세 도래 예정인 노인에 대한 사전신청 안내와 거주불명등록 미수급 노인 발굴, 수급희망 이력관리제 등을 추진 중이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