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道・산하기관 청사 노동자 휴게실 환경 개선옥상, 지하층에 있는 10개 기관 휴게실 지상 이전 / 샤워장 없는 5곳 해결, 냉장고·TV 등 집기도 교체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8.09.27 08:55
  • 댓글 0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청소원과 방호원 근무여건을 개선 약속 이행을 위해 옥상과 지하층, 당직실 등에 위치한 경기도 10개 기관 12개 휴게실을 지상으로 이전한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8월 16일 자신의 SNS에 ‘옥상 창고에서 쉬고 있는 청소원과 방호원 근무여건 개선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경기도 및 산하 공공기관이 관리하는 모든 청사에서 근무하는 청소원·방호원·안내원 등의 휴게시설 조사와 개선방안 마련을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 등 43개 기관을 대상으로 청사 노동자들의 근무환경을 전수 조사하고 이번 개선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기도청사는 휴게실이 옥상에 있었으며, 경기도 북부청사와 도의회, 소방학교 등 10개 기관은 지하, 경기도 문화의전당은 당직실과 겸용해 사용 중인 것으로 나타나 10개 기관 12개 휴게실의 위치가 부적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북부청사와 여성비전센터, 월드컵경기장 등 5개 기관은 청사 노동자를 위한 샤워실이, 경기도 건설본부와 보건환경연구원 등 13개 기관은 냉장고가 오래됐거나, TV·난방기·전기온돌 등 필요한 집기류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도는 경기도 남부청의 청사노동자 휴게실을 10월 중 옥상에서 지상으로 옮기는 한편, 나머지 기관도 개선계획을 수립하는 즉시 시행에 들어가도록 했다. 또, 샤워실이 없는 5개 기관에는 모두 샤워실이 설치되며 부족하거나 오래된 집기도 모두 추가‧교체된다.

한편, 경기도건설본부는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라 2020년 12월 완공 예정인 광교 신청사 내 청사 노동자 휴게공간을 당초 설계면적인 95.94㎡ 대비 4.7배가 늘어난 449.59㎡로 확대한 바 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