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복숭아・포도로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입맛 살리고 원기회복 및 면역력 증진 효과
  • 안정화 기자
  • 승인 2018.07.27 11:50
  • 댓글 0

유난히 길고 뜨거운 여름을 보내느라 쉽게 입맛을 잃고 기운도 떨어져 면역력까지 잃기 쉬운 요즘이다. 기능 성분이 가득 담긴 상큼한 제철 과일로 건강하게 여름을 보내보자.

농촌진흥청은 대표적인 여름 과일 복숭아와 포도의 주요 효능과 고르는 방법, 더 맛있게 먹는 방법을 소개했다.

◇ 복숭아-원기회복에 효과적

복숭아는 비타민과 수분이 풍부해 원기 회복에 효과적이다. 멜라닌 생성을 막는 효능이 있어 피부를 깨끗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복숭아에 많이 들어있는 유기산은 비타민과 함께 체내의 니코틴 배출을 촉진해 흡연 후 해독에도 좋다.

껍질에 흠이 없고 털이 고르게 나있으며, 꼭지에 틈이 없는 것을 고른다. 꼭지 안까지 푸른색이 없이 노르스름한 것이 맛있다.

백도는 표면이 전체적으로 붉은 색을 띠며, 상큼하고 달콤한 향이 진하게 나는 것이 좋다. 황도는 전체적으로 황색이 고르게 나타나며 단단한 것을 고른다. 황도는 백도보다 색이 짙어 눈으로 상처를 확인하기 어렵기 때문에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

천도복숭아는 표면이 매끄럽고 붉은색이 선명한 것을 고른다. 만졌을 때 말랑한 느낌이 들어야 잘 익은 것으로, 더 달콤하다.

복숭아를 냉장고에 오래 보관하면 안쪽이 갈색으로 변하면서 맛이 떨어진다. 상온에 뒀다가 먹기 한 시간쯤 전에 냉장고에 넣어 시원하게 먹는 것이 좋다.

◇ 포도-피로해소 및 무기력감 덜어

포도에는 항산화물질이 많다. 껍질과 씨에 있는 라스베라트롤은 노화를 막고 항암 효과가 있다. 과육은 무기질이 풍부해 피로 해소와 무기력감을 더는 데 도움이 된다.

포도는 품종 고유의 껍질색이 짙고 표면에 하얀 가루가 묻어 있으며, 알이 굵고 송이가 너무 크지 않은 것을 고른다.

포도의 하얀 가루는 열매에서 생성되는 천연 왁스로, 이는 일찍부터 봉지를 씌워 재배한 것이므로 안심하고 구매해도 된다.

보통 꼭지 부분에 달린 알이 가장 달다. 아래로 갈수록 신맛이 나므로, 시식이 가능하다면 아래쪽을 먹어보고 구입하는 것도 좋다.

포도는 종이 봉지에 싼 채로 한 송이씩 비닐봉지에 담아 냉장 보관하면 신선함이 더 오래 유지된다. 포도는 7℃~9℃에서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으며, 냉장 보관한 포도도 잠시 꺼내 둔 뒤에 먹으면 더 달콤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