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유행성 결막염 감염 “주의보”시흥시보건소, 4월 이후 지속 증가
  • 안정화 기자
  • 승인 2018.06.13 09:18
  • 댓글 0

시흥시보건소(소장 박명희)는 유행성 결막염이 4월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어 감염에 주의할 것을 당부하였다.

유행성 결막염은 최근(5월 20일~26일)에 보고된 유행성각결막염 의사환자 분율이 22.7명(/외래환자 1,000명)으로 2018년 15주(4월 8일~14일)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2017년 21주 17.9명(/1,000명)보다 높은 발생을 보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따르면 2018년 21주 유행성각결막염의 연령별 발생은 0~6세가 72.7명(/1,000명)으로 가장 높았고, 7~19세 30.8명, 20세 이상이 18.7명으로 나타났다. 0~6세는 전년 동기간(2017년 21주) 의사환자분율(58.0명/1,000명)에 비하여 25.3%증가한 것이다.

유행성 눈병인 유행성각결막염은 매년 가을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어린이집‧유치원‧학교‧직장 등 단체생활을 하는 시설에서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특히, 감염병 전파에 대한 관리, 통제가 어려운 유치원, 어린이집에 등원하는 어린이 환자는 완치 시까지 자가 격리를 권장하고 있다.

<유행성각결막염 감염예방 수칙>

1.올바른 손 씻기 생활화 -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을 씻는다.

2.눈을 만지거나 비비지 않는다.

3.수건이나 베개, 담요, 안약, 화장품 등 개인 소지품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지 않는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