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중소기업・도시개발
“구직자 62%, 면접비 받아본 적 없다”취업준비 시 힘든 점 47%가 ‘경제적인 부담’
  • 정찬식 기자
  • 승인 2018.05.15 11:26
  • 댓글 0

도내 구직자 10명 중 6명(62%)은 입사지원 회사로부터 면접비를 받아 본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기도일자리재단이 고용지원플랫폼 잡아바(http://www.JOBaba.net)를 이용하는 구직자 5,31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5.4.~5.10.)를 실시한 결과이다.

설문결과 ‘받아 본 적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1~2만원이 16%(897명), 3~4만원 14%(761명), 5~6만원 4%(239명), 기타 0.7%(41명), 9만원 이상 0.5%(27명), 7~8만원 0.2%(12명) 순이었다.

구직자가 생각하는 적정 면접비에 대해서는 3~4만원이 38%로 가장 많았고 1~2만원이 20%, 거리에 따라 차등지급이 19%, 5~6만원 17%순이었다.

이와 함께 ‘취업준비를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 응답구직자 47%가 ‘경제적인 부담’을 꼽았고 ‘주위의 시선’ 18%, ‘스펙관리’ 14%, ‘직무능력 향상’ 11% 등의 의견이 있었다.

‘취업이 정말 어렵다’고 느꼈던 때로는 ‘일자리는 제한되어 있고 구직자는 늘어나서 경쟁률이 올라갈 때’라고 응답구직자의 31%가 답했고 ‘상향 평준화되어가는 스펙을 따라갈 수 없을 때’ 27%, ‘내가 원하는 조건의 회사를 찾지 못할 때’ 22% 등으로 나타났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