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이전 신축 개원병원 규모 150병상에서 300병상으로 확대
  • 이희연
  • 승인 2018.04.13 23:09
  • 댓글 0

병상 규모가 2배로 확대되고 현대식으로 신축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이 10일 개원식을 갖고 새 출발을 알렸다.
안성병원은 지난 2015년 12월 첫 삽을 뜬 뒤 26개월간 민간투자(BTL)방식으로 건립됐다. 사업비는 534억 원이 투입됐으며, 2만2,741㎡부지에 지하 1층, 지상 6층, 건축연면적 2만9,653㎡규모로 308병상을 갖췄다.
옛 의료원에 비해 부지는 1만4,356㎡, 건축면적은 2만1,317㎡, 병상수는 157병상이 늘었다.
층별 시설을 보면 ▲지하 1층 장례식장 ▲지상 1층 외래진료부, 응급의료센터, 건강검진센터 ▲지상 2층 수술실, 중환자실 ▲지상 3층 재활병동 및 재활치료부 ▲지상4~5층 입원병동 ▲지상6층 식당 등을 갖췄다.
특히 이번 이전 신축과 함께 재활의학과, 가정의학과, 한방과 등이 신설되어 재활센터 운영이 가능해졌다. 또한, 인공관절 분야 전문의를 보강해 수술대기 시간을 단축하고, 인공관절센터를 설치하여 특화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이 밖에 장례식장, 주차 공간 등도 2배 이상 확충됐으며, 내원 환자 등을 고려해 진료과목 및 병상을 확대하고 인력도 점차 늘려갈 방침이다.
이에 따라 안성병원은 앞으로 인공관절전문센터, 재활치료전문병원, 복강경 전문센터 등 지역수요를 반영한 특화된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희연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