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유보해야”김윤식 시장, 10일 입장문 통해 강력 주장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8.04.10 13:55
  • 댓글 0

“무리하게 추진하는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유보하고 책임 있는 버스 준공영제를 시행해야 합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인 김윤식(사진) 시장이 10일 입장문을 통해 “경기도가 오는 20일부터 짝퉁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강행, 그 피해가 고스란히 이용자인 도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유보를 주장했다.

김 시장은 “경기도가 이달 20일에 광역버스 준공영제 대상인 24개 시・군 1,070여 개 노선 중 14개 시・군 59개 노선만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며 “일부 운수업체가 도산을 우려하는 시점에서 ‘광역버스 준공영제’라는 중대 사안을 아무런 대책도 없이 쫓기듯 강행해야 할 뚜렷한 명분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윤식 시장은 ▲경기도, 경기도의회, 31개 시·군 및 시·군 의회, 전문가들로 ‘경기도형 버스준공영제 추진단’ 구성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대책 마련 후 시내버스까지 포함된 준공영제를 추진 등을 촉구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0일 ‘버스준공영제 졸속시행 중단 촉구’ 집회를 열고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통해 책임을 엄격히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현재 추진 중인 버스준공영제는 추진과정이 절차를 위반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광역버스가 운행되는 시・군중에도 10개 지자체가 불참의사를 밝힌 반쪽짜리 정책”이라며 “버스준공영제의 근간이 되는 표준운송원가의 산정을 조례에서 정한 ‘수입금공동관리위원회’가 아닌 버스업체가 참여한 실무위원회에서 결정하고 있다”면서 법률위반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민주적 절차에 따른 제도가 마련되지 않으면, 막대한 재정문제와 더불어 도민편익을 확보할 수 없다”면서 “표준운송원가 투명성 확보,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재정증가 요인 검토, 노사정간 갈등 해결 방안 및 운송업체 관리 감독 방안 마련” 등을 촉구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