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봄나물 99%, 잔류농약 기준치 이내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잔류농약·방사능 검사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8.04.04 09:54
  • 댓글 0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이 대표적인 봄철 나물류인 달래, 냉이, 봄동, 취나물 등 16종에 대해 잔류농약과 방사능 검출여부를 검사한 결과, 전체 검사건수 139건 중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부적합 농산물을 1건 적발했다. 연구원은 이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통보하고 관계기관에 행정처분 하도록 조치했다.
연구원은 지난 2월 19일부터 3월 23일까지 수원, 안양, 안산, 구리 등 4개 공영농산물도매시장과 백화점, 대형유통매장에서 수거한 봄철 나물류를 대상으로 잔류농약 263종과 방사성물질 요오드(131I) 및 ‘세슘(134Cs+137Cs) 검출 여부를 검사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품목은 미나리로 카두사포스라는 농약성분이 기준치인 0.02mg/kg 보다 많은 0.09mg/kg이 나왔다. 이밖에 참나물과 취나물, 달래, 봄동, 돌나물에서도 일부 농약성분이 검출됐지만 모두 허용기준치 이내였다. 쑥과 엉겅퀴 등 10개 품목 119건에서는 농약성분이나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았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봄나물 세척 시 물에 5분 정도 담근 후 흐르는 물에 30초간 씻어내면 잔류농약이 대부분 제거 된다”며 “두릅, 다래순, 고사리 등은 미량의 독성분을 함유하고 있으므로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 독성분을 제거한 후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