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경기도의회 자유한국당, 친서민 대중교통 정책 예산 196억 확보
  • 이희연
  • 승인 2017.12.31 10:12
  • 댓글 0

경기도의회 자유한국당은 제324회 정례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친서민 대중교통 정책 예산 196억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의 친서민 대중교통 정책 사업이 담긴 2018년도 경기도 본예산안이 통과되면서 법인택시기사 처우개선사업에 97억, 시내버스·마을버스 처우개선사업에 99억 등 총 196억이 지원될 전망이다. 세부적으로 도내 법인택시기사 16,181명, 시내버스기사 14,000명, 마을버스기사 2,500명 등 총 32,681명의 대중교통 운수종사자들은 월 5만원, 연간 60만원의 처우개선수당을 직접 지원받게 된다. 자유한국당 최호(사진) 대표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제안한 친서민 대중교통 정책은 월 최저임금 수준의 열악한 근로환경 속에서 격무에 시달리는 택시, 버스 운전자 여러분들께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앞으로도 도민행복정책의 연구·개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희연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