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도의회
道, ‘국비 402억 확보’ 소하천 정비 대폭 확대지방비 등 804억 투입 25개 시·군 소하천 정비
  • 이희연
  • 승인 2017.12.03 10:49
  • 댓글 0

경기도가 2018년 소하천 정비에 필요한 402억 원의 국비를 확보, 정비 사업이 대폭 확대돼 추진될 전망이다.

이는 전년 278억 원 대비 124억 원(45%↑)이나 증가한 것으로 도는 국비 402억 원과 지방비 402억 원 등 총 804억 원을 투입, 고양시 등 25개 시·군 총 72개 소하천의 지구별 사업계획을 수립해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2018년도 전국 소하천 국비 예산은 총 2,115억 원으로 전년 예산(2,116억 원)과 비슷한 수준임을 감안하면, 경기도 소하천 예산이 대폭 증가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특히 소하천 국비 예산은 전년도 사업 추진 성과에 따라 전국 광역지자체별로 사업액이 책정되며, 시·도 우선순위에 의해 신규사업 대상지 등이 결정된다.

경기도내 소하천이 2,110개소로 전국 7번째 규모임에도 전국 최다 예산을 확보했다는 점에서는 더욱 의미가 있다.

안용붕 경기도 하천과장은 “사업비의 확대는 곧 경기도 소하천의 개수율이 높아짐을 의미한다. 도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함으로써 안전한 경기도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6월 행정안전부가 시행한 ‘2017년도 아름답고 안전한 소하천 가꾸기’ 공모사업에서 남양주시 호만천이 최우수상을 부천시 심곡천이 장려상을 획득하여 소하천사업 분야에서 전국 최고기관으로 공인 받은 바 있다.

이희연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