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쌀 껍질 속 성분, 유방암 세포 증식 억제농진청, ‘감마오리자놀’ 면역 활성에도 도움
  • 한민정
  • 승인 2017.10.29 08:14
  • 댓글 0

농촌진흥청은 국내에서 재배되는 벼 16품종의 쌀의 껍질(호분층)에서 추출한 ‘감마오리자놀’이 유방암 세포의 전이나 증식을 억제하고 면역 활성에 도움을 주는 것을 확인됐다고 밝혔다.

‘감마오리자놀’은 쌀의 껍질(호분층)에 많이 함유된 물질로, 갱년기 증상 완화와 위장 신경증 개선, 심혈관 질환 예방 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는 차세대바이오그린21 식의약사업단의 지원을 받아서 건국대학교와 공동으로 수행한 것이다.

쌀(현미)에서 추출한 ‘감마오리자놀’을 유방암 세포와 대식세포에 각각 처리한 결과, 암세포 전이 및 증식 억제와 면역조절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감마오리자놀’이 유방암 세포가 발생하는 과정에 필요한 신호 경로 중 하나인 AKT(세포주기를 조절하는 단백질)를 감소시켜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것을 입증한 것이다.

또한 세균의 침입을 막아주는 대식세포를 활성화시켜 식균작용(phagocytosis)이 약 75% 증가해 선천성 면역반응의 활성을 유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연구에 사용된 쌀 품종은 16종으로 이 중에서 흑미인 조생흑찰 호분층에 가장 많은 감마오리자놀(61.6mg/100g)이 함유돼 있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 BBRC 468호(2015)와 JMF20(9)호(2017)에 게재돼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또한 미강 추출물을 포함하는 면역증강용 조성물에 대한 특허출원(10-2016-0128123) 했으며 산업체에 기술이전 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기능성식품과 김정봉 연구관은 “도정 시 ‘감마오리자놀’이 풍부한 쌀 호분층이 많이 버려지고 있다.”며,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호분층 추출물 활용 기술이 다각도로 개발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민정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민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