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해파리에 쏘이면 즉시 물 밖으로 나와야7월말~8월초 극성…세척 후 냉·온찜질
  • shnews
  • 승인 2017.07.30 11:13
  • 댓글 0
▲ 전국 연안에서 출현하고 있는 독성이 강한 ‘노무라입깃해파리’.(원내는 해파리에 쏘인 상처)

최근 독성해파리가 전국 연안에 출현하고 있어 해수욕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국립수산과학원의 해파리 출현정보 자료집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독성해파리의 발견율은 피서철인 7월 말부터 8월까지 가장 높게 나타난다.

특히, ‘노무라입깃해파리는 중국에서 우리나라 연안으로 유입되는 외래유입 종으로, 크기가 최대 2m에 달하고, 독성이 매우 강해 해수욕객과 어업종사자에게 큰 피해를 주고 있다.

건강보험평가원에 의하면 지난 3년간(‘14~’16) 해파리 등 독성 바다동물과 접촉으로 발생한 환자는 총 2,303명으로 7월부터 급증하여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파리에 쏘이면 즉시 물 밖으로 나와 몸에 붙은 촉수를 먼저 제거하고 바닷물이나 식염수로 여러 번 세척한 후 냉찜질 또는 온찜질(45내외)로 통증을 완화시켜야 한다.

특히, 강독성 해파리에 쏘여서 호흡곤란·의식불명·전신 통증 등의 증상을 보이는 경우, 즉시 의료진의 도움을 요청하여 응급치료를 받아야 한다.

상처를 문지르거나, 수돗물, 식초, 알코올로 세척하는 것은 독을 더 퍼지게 할 수 있으니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한다.

shnews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