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여름휴가,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에서”시원한 계곡·푸른 바다가 함께하는 10선(選)
  • 이희연 기자
  • 승인 2017.07.30 10:58
  • 댓글 0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여름 휴가철, 가족과 함께 시원한 여름을 느끼며 걸을 수 있는 국립공원 힐링로드 10선을 추천했다.

이번에 선정된 10선은 국립공원 힐링로드 77선 중에서 계곡길, 숲길, 바닷길 등 여름 휴가철 가족과 함께 걷기 좋은 길로 선정했다.

시원한 계곡과 함께 걸을 수 있는 계곡길로는 태백산 검룡소길 덕유산 구천동어사길 가야산 백운동길 주왕산 절골계곡길 소백산 죽계구곡길 무등산 용추계곡길 월출산 경포대계곡길이 있다.

태백산국립공원 끝자락에 위치해있는 검룡소길은 한강의 발원지로 자그마한 연못에서 연중 9의 차가운 맑은 물이 매일 솟아 나오는 냉천으로, 1.5km의 짧고 완만한 길을 통해 남녀노소 쉽게 걸으며 여름 더위를 식힐 수 있다.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오대산국립공원 전나무길이 숲길로 선정되었으며, 이 곳은 40m까지 곧게 자란 1,100그루의 아름드리 전나무들이 우거져 피톤치드가 주는 청량감을 느낄 수 있다.

푸른 바다와 파도를 볼 수 있는 바닷길로는 한려해상 비진도길 태안해안 노을길이 선정됐다.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산호빛 바다가 으뜸인 비진도길은 견줄 비(,) 보배 진()이라는 의미에 걸맞게 두 개의 섬을 이어주는 아름다운 은모래사장과 산호빛 바닷물결이 어우러져 여름과 가장 잘 어울리는 코스이며, 한려해상의 많은 섬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이희연 기자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