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손 끝이 저릴 때, ‘목 디스크’ 의심의학 칼럼 / 센트럴병원 신경외과 백승진부장
  • shnews
  • 승인 2016.07.09 11:48
  • 댓글 0

팔에서부터 손가락 끝까지 감각이 둔해지거나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면..?

많은 이들이 목 디스크 초기증상을 잘못 오인하여 정확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상태를 악화시키는 안타까운 경우가 많다. 가장 흔하게 오인하는 질병 중 하나가 ‘뇌졸중’으로, 이처럼 목 디스크는 아니면서 이와 비슷한 증상을 나타내는 경우가 종종 있다.

목 디스크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척추 뼈 몸통의 뒷부분에서 척추 뼈들을 단단히 연결해주는 인대에 석회성분이 침착 되며 두터워져 척수나 신경근을 압박하는 후종인대 골하증, 선천적이나 후천적 변성으로 척추신경이나 척수가 지나가는 신경구멍이 좁아지는 경추관 협착증, 어깨부위의 통증을 일으키는 어깨 관절염이나 오십견, 오랜 시간 잘못된 자세를 유지하여 뒷목, 허리, 엉덩이 등의 근육이 뭉쳐 뻐근하고 쑤시는 증상이 발생하는 근막동통 증후군, 팔꿈치의 통증이 생기는 테니스엘보우, 손이 아프고 저린 팔목터널증후군 등을 들 수 있다.

또한 고혈압이나 당뇨병, 내분비이상 등의 전신질환에 의한 신경자체의 변성 또는 신경이나 근육자체의 병에 의해서도 비슷한 증상들이 생길 수 있고, 두 가지 이상의 병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도 매우 흔하다.

위와 같은 질환으로 진단받은 뒤 치료를 해도 호전되지 않는 경우엔 목 디스크일 확률이 높다. 특히 목 디스크 경우 신경다발이 압박을 당하게 되면 수저질을 못할 정도로 힘이 약해지고 다리의 마비 증상으로 걷기도 힘들어 질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초기증상은 목 디스크가 튀어나와 신경을 압박하여 어깨나 팔이 저리게 된다. 증상이 심해지면 감각이 둔해지고 마비증상을 초래할 수 있다. 증상이 경미할 경우 약물?물리치료, 운동치료, 주사치료 등 보존적인 치료를 먼저 적용한다. 하지만 탈출된 목 디스크가 신경을 압박해 팔?손이 심하게 저리고, 다리에 마비증상이 있거나 통증으로 일상적인 업무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하다.

목의 경우 전신운동을 지배하는 중추 신경인 척수가 지나가기 때문에 허리수술보다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척수는 뇌와 연결되어 있어 자칫하면 사지나 호흡마비가 올 수도 있다. 따라서 수술 전 정밀한 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은 필수다. 또한 시술 경험이 많은 전문의가 시행할 경우 위험은 크게 줄어든다.

shnews  j5900@chol.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